폐암병동 사랑으로 섬겼습니다.

하바리움을 만들면서 

이제부터

감사만 하시기로 하고,

늘 기쁘게만

행복하기로 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