말기암환우에게 영원한 사랑을 심었습니다.

시들지도 영원히 사는 다육이 통해

환우들 가정에

그리고 힘들고 아픈 환우들에게 사랑을 심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