직원분들에게 기쁨을 드렸습니다.

환우들을 위해 애 쓰는 직원들을 위한

병원교회의 섬김입니다.